KG동부제철이 충남 당진공장에 업계 최대인 170㎿h 규모의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도입한다.

KG동부제철은 한국동서발전과 ESS 구축을 위한 ‘에너지절감 솔루션 제공 계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당진공장에 업계 최대 규모인 174.73㎿h 용량의 ESS가 구축된다. 전력 사용량이 적은 시간대에 전기를 충전해 저장한 뒤 전력 수요가 많은 시간대에 사용하기 위해서다. 앞서 다른 철강사들은 20~150㎿h 용량의 ESS를 설치했다.

ESS 설비는 지난 6월 착공했으며 오는 10월 초 가동에 들어갈 전망이다. 한국동서발전이 ESS 구축 설비투자금을 부담하고, 사업 기간 15년이 끝나면 설비 소유권을 KG동부제철이 갖는 방식이다.

KG동부제철은 “ESS 구축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전기요금 절감 효과뿐만 아니라 전력예비율 확보 등 정부의 에너지 정책과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