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물 가격 오름세…8월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
"방역이 최일선 경제 백신…회복 흐름 이어가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영상으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간 영상으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포함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상생 국민지원금 등이 9월 말까지 90% 이상 집행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홍 부총리는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이 상승하는 등 농수산물 가격 오름세 압력이 크다"며 "모두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히 계란과 관련해 난계 입식 상황, 국산 계란 생산, 수입 계란 공급 등 수급을 꼼꼼히 재점검하고 점검 결과가 소비자 계란 가격 하락으로 연결되도록 계란 생산, 유통, 판매 전 단계에 대해서도 원점에서 점검해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이번 달에는 2022년도 예산안 편성, 2021∼2025년 중기재정운용계획 수립, 결산국회 대응은 물론 2·4 대책 신규택지 발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조직개편안 발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안 발표 등도 예정돼있다"며 "사전 준비와 부처 협의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특히 2030 국가별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재조정은 8월 탄소중립기본법 제정 국회 대응, 법 제정 전제 기후대응기금 2022년도 예산 편성 문제, 8~9월 탄소중립위원회 안건 심의 등 감한시 이는 매우 중요하고도 시급한 현안"이라며 "산업계 충격 흡수와 2050 탄소중립(Net-zero) 목표를 조화롭게 감안한 수준이 설정되도록 정부 내 협의, 당정 협의 등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방역 엄중함 속에 경기회복 기대 흐름이 주춤하는 변화도 감지된다"며 "방역이 최일선 경제 백신인 만큼 방역 제어에 최우선 역점을 두되 당장의 피해·위기 극복 및 최대한 회복 흐름 이어가기에 유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