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민간 배달앱 연동…연말까지 가맹점 4천∼5천개 예상

경기 성남시는 2일 모바일 지역화폐(성남사랑상품권) 앱을 통한 주문·배달서비스를 개시했다.

성남시, 지역화폐 앱 통한 주문·배달서비스 개시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 앱 '착(chack)'에 위메프오, 소문난샵, 배슐랭, 먹깨비, 띵동 등 5개 민간 배달앱을 연동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이 가운데 땅동은 10월부터 서비스할 예정이다.

주문하는 음식값 등은 충전된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으로 결제된다.

5개 민간 배달앱 가맹점은 현재 1천224개에 달하며 연말까지 4천∼5천개로 늘어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가맹점이 5개 배달앱 회사에 내는 중개수수료는 0.99∼2%로 유명 배달앱 회사의 중개수수료 5∼12%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시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1만명)에게 5천원의 모바일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