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 속에서 대기업의 시장 지배력이 강화돼 독과점 우려를 한층 더 키우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3월에 낸 보고서를 보면 상위 20개사의 매출액 대비 상위 4개사의 점유율로 산출한 산업 집중도는 1980년 이후 30% 이상 높아졌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이후 상위 4개사의 매출 점유율은 평균 60%로, 팬더믹이 발생하지 않았을 경우의 가정치인 56%보다 더 높은 상태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관련해 저널은 팬더믹에 대응해 대기업은 여윳돈과 기술력 등을 기반으로 사업 모델을 재편할 수 있었지만 많은 중소기업은 생존에 집중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팩트세트에 따르면 뉴욕증시의 대표 기업들로 구성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기업의 올해 1분기 순이익률은 평균 12.8%로 팬더믹 이전의 11%보다 개선됐지만 중소 상장사들은 6%가량의 저조한 수준을 맴돌았다.

저널은 또 대기업들은 적극적인 인수·합병(M&A)으로 시장의 선두를 지켰다고 전했다.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가 집계한 글로벌 M&A 시장 규모는 올해 2분기 1조5천억달러로, 2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처럼 대기업들이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오히려 상대적으로 더 큰 성장세를 보이자 각국 경쟁당국도 정책 대응에 나섰다.

예컨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경쟁 촉진 정책을 추진 중이며 유럽연합(EU)은 디지털 경제 규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경쟁당국이 정보기술(IT) 대기업들의 영향력 확대에 어떻게 대응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관련해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의 프랜재너 탐버 교수는 "어마어마한 수준의 혁신이 이들 기업으로부터 나온다"며 "(이들 기업을) 규제하면 많은 이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더 커진 대기업 독과점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