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이달 유가증권시장 상장…"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도"

종합 렌털 기업 롯데렌탈이 이달 중순 유가증권시장에 입성한다.

롯데렌털은 2일 기업공개(IPO)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상장 계획을 밝혔다.

1986년 설립된 롯데렌탈은 장·단기 렌터카, 오토리스, 중고차, 카셰어링, 일반렌털 등 모든 렌털 서비스를 아우르는 종합 렌털 기업이다.

롯데렌터카 브랜드를 보유한 오토렌털 국내 1위 사업자다.

또 중고차 경매장 '롯데오토옥션', 장기렌터카 온라인 채널 '신차장 다이렉트', 소비재 렌털 서비스 '묘미' 등을 운영 중이다.

주요 자회사로 카셰어링 서비스 기업 '그린카', 렌터카 정비 업체 '롯데오토케어', 리스 및 금융 할부 업체 '롯데오토리스' 등이 있다.

각 사업 부문이 고르게 성장해 지난해 매출 2조2천521억원을 달성했다.

올해 1분기 매출은 4천889억원으로 8.1% 늘고 영업이익은 492억원으로 49.1% 증가했다.

앞으로 전기차 전용 카셰어링 플랫폼 구축, 자율주행 기술 투자 등으로 미래 모빌리티 사업 역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총 공모주식은 1천442만2천주다.

희망 공모가는 4만7천원∼5만9천원, 공모 예정 금액은 6천778억원∼8천509억원이다.

오는 3∼4일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확정하고서 9∼10일에 일반 청약을 받는다.

이어 8월 중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공동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는 KB증권이다.

김현수 롯데렌탈 대표이사는 "업계 대표 기업으로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창조하는 것을 목표로 다양한 렌털 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며 "상장을 기반으로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리더로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렌탈 이달 유가증권시장 상장…"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