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 성인 2천명 설문조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성인 10명 중 8명이 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족'이란 조사 결과가 나왔다.

롯데멤버스는 자체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지난달 5∼11일 성인 남녀 2천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산 이후 집에서 주로 술을 마신다는 응답이 83.6%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식당(6.7%)이나 술집(5.0%), 야외(2.6%), 숙박시설(2.2%)에서 마신다는 응답 비율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에 주로 술을 마셨던 장소는 집(40.2%), 술집(31.0%), 식당(23.9%) 등의 순으로 비중 차이가 지금보다 크지 않았다.

'홈술'의 목적(중복응답)은 '가볍게 술을 마시기 위해서'가 61.1%로 가장 많았고 이어 '스트레스 해소·나에 대한 보상을 위해'가 50.1%였다.
"코로나 확산 이후 10명 중 8명이 '홈술족'…음주 횟수 줄어"

술 마시는 횟수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1주일에 2∼3회가 44.9%로 가장 많았지만 이후에는 1주일에 한 번 이하가 70.4%로 가장 많았다.

주량 역시 코로나19 이후 '늘었다'(12.7%)는 응답보다 '줄었다'(47.25%)는 답이 더 많았다.

올해 들어 지난달 15일까지 롯데멤버스 거래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백화점과 마트, 슈퍼, 편의점의 주류 판매량은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동기 대비 13.9% 늘었다.

주종별 판매량을 보면 국산 맥주는 54.7% 늘어난 반면 수입 맥주는 15.5% 줄었다.

소주(25.3%)와 와인(100.0%), 양주(53.5%), 전통주(16.0%) 역시 판매량이 늘었다.

특히 편의점에서는 올해 상반기 무알코올 주류 판매량이 2019년 상반기보다 476.4%, 대형마트에서는 칵테일 주류 판매량이 126.2%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