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바이오로직스는 히알루론산(HA) 필러 및 기능성 화장품 개발 전문회사인 피움바이오에 전환사채(CB) 48억원을 출자했다고 2일 밝혔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전환사채의 주식 전환 시 최종 지분 44.9%를 획득하게 돼 경영권 확보도 가능해진다.

피움바이오를 통해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비롯한 에스테틱(미용)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유바이오로직스는 에이티지씨(ATGC)와 공동개발하는 보톨리눔 톡신 제제 'ATGC-100주'의 임상 3상 최종 결과보고서를 올해 3분기 중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올해 안으로 ATGC-100주의 수출용 허가 및 국내 판매 허가를 신청한 후 내년 상반기부터 수출을 시작할 계획이다.

피움바이오는 필러 개발자와 줄기세포 연구자가 협업해 2018년 설립한 회사다.

바이오 및 고분자공학 기술력을 활용해 HA 더말 필러와 더마 코스메틱(약국 화장품) 브랜드 '더마로사'(DERMAROSA)를 판매하고 있다.

피움바이오의 주력제품인 HA 더말 필러 4종은 지난해부터 유바이오로직스의 신공장에서 위탁생산 중이다.

지난해 10월 이후 베트남, 러시아, 캄보디아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피움바이오는 이번 출자를 바탕으로 신규 적응증의 필러 제품과 기능성 화장품뿐 아니라 안티에이징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

유바이오로직스, 피움바이오에 48억원 출자…"미용사업 진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