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 직원이 ‘스마트 공장’으로 유명한 청주 사업장에서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LS그룹 제공

LS일렉트릭 직원이 ‘스마트 공장’으로 유명한 청주 사업장에서 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LS그룹 제공

LS그룹 미래 전략의 핵심은 ‘디지털 전환’이다. 전통적인 제조업 분야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스마트에너지 기술을 접목해 그룹의 역량을 한 단계 끌어올리고 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디지털 전환’을 처음 언급한 것은 2015년이다. 임원 세미나와 연구개발 성과 공유회 등을 통해 “ABB, 지멘스 등 디지털 전환에 과감히 투자하고 있는 글로벌 경쟁사를 철저히 분석해야 한다”며 디지털 역량 확보를 주문했다. 이후 계열사별로 디지털 전환 과제를 설정하고 그룹 차원에서 성과를 정기적으로 점검했다. 지주사 내 미래혁신단을 맡고 있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이 직접 디지털 전환 프로젝트를 챙겼다. 그는 매년 ‘LS 애자일 데모 데이(Agile Demo Day)’를 열고 미래혁신단과 계열사들의 협력으로 일군 디지털 전환의 성과를 공개하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LS전선의 온라인 B2B(기업 간 거래) 케이블 판매 시스템 ‘원픽(One Pick)’이다. 케이블 유통점이 원픽을 활용하면 온라인으로 실시간 재고 파악과 견적 요청, 구매, 출하 확인 등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에 반나절씩 걸리던 재고 확인 작업이 1분 만에 가능해졌다”고 했다.

LS일렉트릭은 지난 2월 LS글로벌로부터 IT 전문 기업인 LS ITC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LS일렉트릭은 전력과 자동화 사업의 경쟁력 강화,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등을 노리고 있다. 이 회사는 ‘스마트 공장’으로도 유명하다. 청주 1사업장 G동에 부품 공급부터 조립, 시험, 포장 등 전 라인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청주 사업장이 스마트 공장으로 바뀐 후 38개 품목의 하루 생산량이 기존 7500대에서 2만 대로 늘었다. 반면 에너지 사용량은 60% 이상 줄었다.

LS엠트론은 자율작업 트랙터인 ‘LS 스마트렉(SmarTrek)’과 원격관리 서비스 ‘아이트랙터(iTractor)’를 통해 농업 첨단화를 이끌고 있다. LS 스마트렉은 운전자의 개입 없이 스스로 농경지에서 작업하는 트랙터다.

아이트랙터는 원격으로 트랙터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사용자에게 필요한 유지 보수 내용을 전달하는 서비스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