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기계가 생산한 굴착기. 현대건설기계 제공

현대건설기계가 생산한 굴착기. 현대건설기계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현대건설기계가 브라질에서 총 2500만 달러 규모의 굴착기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브라질 최대 건설장비 렌탈업체 아르막(ARMAC)과 총 263대의 굴착기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에 수주한 굴착기는 22톤급 LR(롱리치) 굴착기 25대와 22톤급 일반 굴착기 190대, 14톤급 굴착기 48대 등 총 263대로, 총 2500만 달러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굴착기는 내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고객사에 인도될 계획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해에도 아르막으로부터 22톤 굴착기 180대를 수주해 지난 7월까지 총 90대를 인도한 바 있다. 나머지 물량도 연내 공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브라질 굴착기 시장은 정부가 내수회복을 위해 적극적인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진행함에 따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대되고 있다. 브라질건설기계산업협회에 따르면, 브라질 굴착기 수요는 지난 2018년부터 연평균 40%씩 꾸준히 증가했다. 올해도 작년 대비 23%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기계는 2013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공장을 설립했다. 이후 불안정한 현지 정치·경제적 환경과 헤알화 가치절하 등 쉽지 않은 사업 환경 속에서도 성장세를 이어왔다. 현대건설기계는 브라질 굴착기 시장 점유율은 2018년 17.8%에서 2021년 상반기 19.4%까지 끌어올렸다. 2019년부터 브라질 굴착기 시장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브라질 공장을 중남미 지역의 판매 거점으로 삼아 지난 7월에는 브라질발 중남미 굴착기 누적 판매 1000대를 달성했다. 현대건설기계의 중남미 굴착기 시장점유율은 17.4%에 달한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이번 아르막과의 공급계약 체결은 지속 성장하고 있는 브라질 시장에서 장비 품질과 납기 신뢰도를 인정받은 결과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향후 브라질을 거점으로 중남미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