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화장품 용기 제조사에 '화학적 재활용' 소재 공급

SK케미칼은 화장품 용기 제조업체 '우성플라테크'에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적용한 친환경 패키징 소재 '에코트리아 CR'을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우성플라테크는 에코트리아 CR을 활용해 고투명 화장품 용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우성플라테크는 연간 5억 개의 플라스틱 용기를 생산해 로레알, 랑콤, LG생활건강 등 화장품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화학적 재활용 기술은 폐플라스틱을 분해해 순수한 원료 상태로 되돌려 고분자인 플라스틱을 제조하는 것이다.

수거 페트병을 분쇄해 재사용하는 물리적 재활용보다 미세 이물질이 적어 화장품 업체가 요구하는 높은 품질의 용기 제작이 가능하다.

SK케미칼은 지난 3년간 진행한 울산공장 신규 코폴리에스터(PETG) 생산설비 증설을 완료하고 지난달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SK케미칼은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 에코트리아 CR을 내달부터 본격 상업 생산하고, 리사이클 제품 판매 비중을 2025년 50%, 2030년 10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SK케미칼 김응수 코폴리에스터 사업부장은 "고부가가치 스폐셜티 시장 전략으로 이른 시일 내 신규 설비 100% 판매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화학적 재활용 코폴리에스터와 같은 친환경 소재 판매를 확대해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