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으뜸중기제품
오클레어 '스멜리', 백화점·호텔들이 찾는 화장실용 탈취·항균 스프레이

방향제 제조기업 오클레어가 생산하는 화장실 방향제 ‘스멜리’는 변기물에 뿌려 사용한다. 향기오일막이 생겨 악취가 공기 중으로 퍼지지 않는다. 채경심 오클레어 대표(사진)는 “코로나19 이후 개인 위생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국내 1위 화장실 방향제 제조사로서 중동, 러시아 등 신흥국 수출도 이뤄내겠다”고 했다.

채 대표는 서울 양재동 화훼단지에서 꽃 도·소매업을 했다. 2014년 대기업에 화훼상품을 납품하며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동시에 채 대표는 각종 방향 제품을 유통하는 것에 관심을 두게 됐다.

오클레어 '스멜리', 백화점·호텔들이 찾는 화장실용 탈취·항균 스프레이

화장실 방향제 시장의 잠재력을 알아본 채 대표는 독자 브랜드 상품을 개발하기로 결심했다. 채 대표는 “세계 1위 향수 브랜드 조 말론 역시 플로리스트 출신이라는 점에서 자신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채 대표는 피톤치드, 로즈메리, 캐모마일 등 천연성분을 기본 원료로 사용했다. 탈취·항균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노력했다. 오랜 연구 개발 끝에 2018년 스멜리를 완성했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시험 결과 악취의 원인인 공기 중 암모니아 농도는 30분 만에 1% 이하로 떨어졌다. 항균효과도 입증했다. 대장균에 대한 항균시험 결과 제품 사용 후 24시간 내 세균 감소율은 99.9%에 달했다.

스멜리는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서 판매됐다. 온라인 쇼핑 플랫폼 쿠팡에서는 해외 브랜드 제품을 밀어내고 화장실 방향제 부문 1위를 달성했다. 7월 기준 한 달에 5000병 이상 팔려나가고 있다. 채 대표는 “2021년까지 누적 판매량은 30만 병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스멜리는 현대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주목받았다. 개인적으로 스멜리를 구입해 사용해봤던 백화점 관계자가 직접 연락하기도 했다. 스멜리는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무역센터점, 판교점, 신촌점 등에 입점했다. 이 외에 이랜드, 닥터마틴 등 의류 잡화 브랜드와의 협업도 이어졌다.

스멜리는 화장실 방향제 외에 신발장용, 침실침구용 등도 제조해 판매하고 있다. 채 대표는 “조만간 차량용 탈취제와 여성용 탈취 스프레이, 애완용 탈취 스프레이 등을 생산할 계획”이라며 “5성급 호텔 등과 협업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