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수출물류 애로 해소 나서…중기·중견 230곳 지원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물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물류 전용 수출바우처 사업'을 본격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물류 관련 서비스를 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발급해 국제 운임과 현지 물류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230여 개 사를 지원할 수 있는 추경 33억원을 확보했다.

연말까지 수출 계획이 있는 소재·부품·장비 및 5대 소비재·서비스 분야 중소기업과 모든 중견기업은 신청할 수 있다.

오는 2∼13일 물류전용 수출바우처 통합관리 사이트(www.exportvoucher.com/shipping)에서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는다.

참여기업은 국제운송비(보험료 포함), 현지 물류비용(현지 통관 대행 수수료 등)을 바우처 한도액(최대 2천만원) 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