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폭염 때 가구당 평균 요금 1.5배 늘어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 날아든다…'요금 폭탄 맞을라'

경기도 용인에 사는 주부 A(42)씨는 올여름에 에어컨 한 대를 더 샀다.

연일 계속되는 열대야에 두 자녀와 남편까지 온 식구가 잠을 설치다 보니 한 대 더 구입한 것이다.

A씨는 "그동안 전기요금을 아끼느라 거실에 에어컨을 켜놓고 가족 4명이 함께 잠을 잤는데, 원하는 냉방 온도가 다 달라 결국 한 대 더 들여놨다"면서 "새벽까지 켜놓는 경우가 많아 요금이 얼마나 나올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폭염과 열대야로 냉방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가 이번 달 차례로 각 가정에 날아든다.

에어컨 사용량이 늘면서 '전기요금 폭탄'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높다.

1일 한전에 따르면 7월분 전기요금 고지서는 검침일에 따라 차례로 발송된다.

가구마다 검침일이 달라 수령일도 다른데, 통상 검침을 한 이후 10일 뒤 고지서를 받게 된다.

예컨대 6월 24∼7월 23일 사용한 소비자는 8월 3일에 받는다.

한전은 여름철에 한시적으로 전기요금 누진제 구간을 확대 적용하기 때문에 요금이 급격하게 늘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

7~8월에는 누진제 1단계 구간이 기존 0∼200kWh에서 0∼300kWh로, 2단계 구간은 기존 201∼400kWh에서 301∼450kWh로 확장된다.

한전 관계자는 "작년에도 누진제 완화로 할인된 전기요금이 약 2천800억원에 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악의 폭염이 닥친 2018년 여름에도 누진제가 완화됐지만 전기요금 폭탄을 맞은 가정이 속출했다.

전기사용량이 2단계 구간 상한(450kWh)을 넘긴 경우 전달보다 4~5배 넘는 요금이 청구되기도 했다.

한전이 집계한 통계를 보면 2018년 여름 가구당 평균 전기요금은 7월 2만5천620원, 폭염이 절정에 달한 8월에는 4만1천513원으로 뛰었다.

지난해의 경우 7월 2만2천359원, 8월은 2만8천31원이었다.

8월만 비교하면 2018년이 1.5배가량 많았다.

올해 7월분부터는 월 200kWh 이하 전력을 사용하는 일반가구의 전기요금도 기존 대비 2천원 오른다.

주택용 필수사용공제 할인액이 월 4천원에서 월 2천원으로 축소되기 때문이다.

약 625만 가구가 해당하며, 대상 가구에 따라 체감하는 요금 변동 폭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문제는 10월부터 전기요금이 본격적으로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정부와 한전은 올해부터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해놓고도 2개 분기 연속 전기요금을 동결해왔다.

그러나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등 전기생산에 들어가는 연료비가 올해 들어 고공행진을 하면서 4분기 요금 인상 압박도 커지고 있다.

산업부도 3분기 요금을 동결하면서 "높은 연료비 수준이 유지되거나 상승추세가 지속되면 4분기에는 연료비 변동분이 조정단가에 반영되도록 검토하겠다"고 고지했다.

'요금 인상 깜빡이'를 킨 것이다.

다만 4분기는 차기 대통령선거 국면에 본격적으로 접어든 시기여서 섣불리 전기요금 인상 카드를 꺼내 들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