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지난달 산업 생산과 소비가 전달보다 1%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전산업생산은 서비스업(1.6%)과 광공업(2.2%)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월대비 1.6% 늘었다.

소매판매는 의복, 의약품 등의 판매 영향으로 전월대비 1.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에는 전월 대비 1.8% 줄어 감소세를 보였지만 한 달 만에 반등했다.

투자 분야에서는 설비투자는 기계류 투자가 줄어 전월보다 0.2% 소폭 감소했다. 건설기성은 토목 공사 실적이 늘어 전월대비 2.0% 늘었다.

광공업생산의 경우 통신·방송장비(-8.9%) 등에서 생산이 줄었으나, 반도체(8.6%), 자동차(6.4%)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월대비 2.2% 증가세를 보였다.

서비스업생산은 수도·하수·폐기물(-1.3%)에서 생산이 줄었으나, 금융·보험(3.2%), 도소매(1.6%) 등에서 생산이 늘어 전월보다 1.6% 성장했다.

소매판매는 의복 등 준내구재(5.8%), 의약품 등 비내구재(1.0%)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