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선물, 국가 이미지에도 큰 도움"
네티즌이 이번주 한경닷컴에서 가장 많이 본 기사는 7월 27일자 <“언빌리버블!”…올림픽 선수들, 삼성 깜짝 선물에 ‘환호’>였다. 삼성전자가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선수들에게 스마트폰 등이 담긴 ‘구디 백’을 선물했다는 내용을 다뤘다.

[클릭! 한경] 올림픽 선수들 삼성 깜짝 선물에 '환호'

삼성전자가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 약 1만7000명에게 선물한 ‘삼성 올림픽 구디 백’에는 스마트폰, 갤럭시버즈 프로, 전용 펜 등이 담겼다. 삼성전자가 구디 백 선물에 쓴 돈은 약 240억원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올림픽 마케팅에 소극적인 주요 기업과 달리 비대면 마케팅에 힘을 주고 있는 모습이다. 한 네티즌은 “삼성의 통 큰 선물이 기업 홍보뿐만 아니라 국가 이미지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의견을 내놨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2위는 7월 25일자 <아내 복권 당첨금 50억으로 ‘아파트’ 산 남편…증여세 한푼도 안냈다>였다. 부부간 현금 이동은 대부분 증여로 인정되지 않아 증여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된다. 다양한 목적에 대해 증여로 인정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주 페이스북에서 가장 많이 공유한 기사는 7월 27일자 <주식으로 2억 벌어도 세금 ‘0’…국민 재테크 수단으로 뜬다>였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그동안 기대만큼 인기를 끌지 못했다. 하지만 중개형 ISA 출시 이후 분위가 바뀌었다. 최근에는 주식으로 벌어들이는 이익에 대해 전액 비과세하는 방안이 나오면서 중개형 ISA가 국민 재테크 수단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재민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