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보다 빨라…"2시간 영화 9.6초에 다운"
삼성은 하반기 176단 소비자용 SSD 출시

미국의 마이크론이 세계 최초로 176단 모바일용 낸드플래시 양산에 돌입했다.

출시 속도로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보다 빠른 것이다.

마이크론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초고속 5G용 176단 범용 낸드플래시 UFS 3.1 모바일 솔루션의 양산을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미국 마이크론, 176단 모바일용 낸드 세계 최초 양산(종합)

해당 제품은 하이엔드 및 플래그십 스마트폰용으로 설계됐으며 이전 세대보다 75% 빠른 순차 쓰기와 70% 빠른 랜덤읽기를 통해 애플리케이션 속도를 높였다고 마이크론은 설명했다.

초당 최대 1천500메가바이트(MB)의 순차 쓰기 성능으로 2시간 4K 영화를 9.6초에 다운로드할 수 있다.

또 총 데이터 저장 용량이 종전의 2배이며, 향상된 내구성으로 스마트폰 수명의 연장도 가능하다고 마이크론은 덧붙였다.

마이크론이 가장 먼저 176단 낸드 출시에 성공함에 따라 메모리 반도체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급한 상황이 됐다.

일각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력을 주도해온 삼성전자의 초격차 전략이 흔들리는 게 아니냐고 우려한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한진만 메모리 담당 부사장은 전날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낸드는 단순히 단수에만 집중하기보다 낸드 높이가 효율성이나 원가 측면에서 얼마나 경쟁력이 있는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높이 경쟁보다 경제성과 효율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00단 이상 8세대 V낸드는 동작 칩을 이미 확보한 상태로 라인업 확대를 위한 제반 준비도 마쳤으며 10년 뒤까지 기술 로드맵이 짜져 있다"며 최근 제기되고 있는 메모리 기술경쟁력 우려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에 업계 최소 셀 크기의 7세대 176단 V낸드 기술이 적용된 소비자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를 첫 출시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올해 연말부터 176단 낸드 양산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