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차 감염' 포함 50여명 확진…회사 측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 중"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확진세 이어져…'격리자 출근 지시' 논란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충남 금산공장과 연관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세가 이어지고 있다.

30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한국타이어 금산공장에서는 전날까지 이른바 'n차 감염'을 포함해 코로나19 확진자가 58명 발생했다.

공장 측은 앞서 24∼26일 48시간 동안 생산라인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근로자 3천여명 전원에게 내부 임시선별진료소 등에서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2주 자가격리를 해야 할 직원에게 회사에서 출근을 종용했다"는 취지의 근로자 주장까지 나왔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직원들에게도 출근 지시가 내려졌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확진자를 스스로 양산할 리 없지 않으냐"며 "그럴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출근 지시' 주장에 대해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타이어 금산공장 내 감염 사태와 관련해서는 최근 "일주일 동안 XX 공장 가동을 멈춰야 한다"는 취지의 국민청원도 올라왔다.

다음 달 28일까지 진행하는 이 청원에는 현재 2천여명이 동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