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온드림 C' 프로젝트 일환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및 현대차그룹 계열사 팀. 사진=현대차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의 ‘H-온드림 C’ 프로그램에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및 현대차그룹 계열사 팀.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현대차(209,000 +0.48%) 정몽구 재단이 스타트업과 함께 환경 문제 해결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 사업에서 진행 중인 환경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H-온드림 스타트업 그라운드'는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이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투자하는 사업이다.

이중 'H-온드림 C'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기후 환경 개선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각 계열사에서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할 팀을 모집했다. 이들 스타트업과 각 계열사 팀들의 경험과 역량을 적극 활용, 환경 가치 실천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정몽구 재단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129개 스타트업과 70개 계열사 팀으로부터 접수 신청을 받았다. 이중 스타트업 12개, 계열사 23개 팀을 1차로 선발했다.

1차로 선발된 스타트업과 계열사 팀은 약 한 달 간 매칭 미팅을 통해 상호 간 의견을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매칭 미팅을 바탕으로 2차 심사가 이뤄졌고, 총 9개 팀이 선정돼 프로젝트 계획서를 제출하게 됐다.

계획서 최종 심사는 이달 말 실시됐다. 대학교수 등 외부 전문가 심사위원을 약 60% 포함시킨 공정한 평가 끝에 3개 프로젝트가 'H-온드림 C' 프로그램의 최종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3개의 스타트업-현대차그룹 계열사 합작팀은 5000만원을 지원받아 약 4개월 간 프로젝트를 이어가게 된다.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되면 1억5000만원의 지원금을 추가로 지원받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이슈인 기후 변화의 물결 속에서 그룹사 차원의 경험과 역량을 활용해 스타트업들과 함께 해결책을 찾아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친환경 가치 추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