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스마트론 신용대출 출시…"스마트폰 할부 이자 절반으로"

케이뱅크는 KT와 손잡고 스마트폰 구매 시 이자비용을 절반 수준으로 줄여주는 ‘스마트론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스마트론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단말기 구입비용을 연 2.99%의 금리로 빌려주는 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200만원이며 원리금 균등상환 방식이다. 통상 스마트폰을 할부로 구매할 경우 연 5.9%의 할부수수료가 부과되는 것을 감안하면 스마트론을 통해 이자비용을 50% 가까이 낮출 수 있다는 것이 케이뱅크의 설명이다.

가령 100만원 짜리 스마트폰을 24개월 할부로 구입할 경우 2년 동안 내야 하는 할부수수료는 약 6만2000원이다. 하지만 스마트론을 이용하면 약 3만1000원의 이자비용만 내면 된다. 약 49.8%의 이자 절감 효과를 보는 셈이다.

케이뱅크의 입출금계좌만 있으면 스마트론을 신청할 수 있다. KT의 단말기 할부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이 스마트론의 대상이다. 스마트폰뿐 아니라 피처폰 등 모든 무선 단말기에 적용되며 제휴카드 할인과 중복 이용도 가능하다. 다만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 등 다른 통신사에서 스마트폰을 살 때는 스마트론을 이용할 수 없다.

스마트론을 통해 실행된 대출금은 단말기 대금으로 자동결제 된다. 따라서 스마트론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거나 계좌에서 인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단말기 개통 후 케이뱅크 앱에 접속해 스마트론을 신청하면 대출 실행까지 3분 안에 이뤄진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스마트론을 통한 고객들의 가계통신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이달 초부터 신용대출 상품의 중도상환수수료를 없애는 등 고객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