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포츠의류 성장세…코웰패션 분기 최대 영업이익 달성

코웰패션이 레포츠의류 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코웰패션은 30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209억 원, 영업이익 26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4.4%, 영업이익은 11.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18년 4분기의 237억 원을 갱신하며 창사 이래 최고치를 달성했다.

2분기 사업부문별 실적은 패션사업부 매출 1090억 원, 영업이익 248억 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4%, 9.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22.8%를 달성했다. 패션사업부는 채널 믹스를 통해 역대 분기 실적 중 가장 높은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질적으로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전자사업부는 견조한 기세를 이어가며 매출 119억 원, 영업이익 13억 원을 기록했다.

패션사업부의 고마진 달성은 레포츠의류 부문의 기여가 돋보인다. 레포츠의류 매출비중은 36.3%로 전년동기 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기존 스포츠웨어 브랜드의 옷을 다양화하고 작년말에 신규 출시한 브랜드의 매출이 늘었다. 골프웨어의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72% 성장하며 레포츠의류 성장의 원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언더웨어 부분은 여름시즌을 겨냥한 기능성 홈웨어 풍의 반바지 등을 선보이며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갔다.

2분기 패션사업부의 홈쇼핑 채널 매출 비중은 78%로 전년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반면, 이커머스 채널 비중은 18%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6% 성장했다. 올해 1분기에 이어 유통채널의 믹스로 이익개선의 효과를 이어갔다.

자회사들 역시 호실적을 기록하며 코웰패션의 성장에 기여했다. 자회사 분크의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약 53% 증가했고, 2020년 4분기 계열 편입된 골프웨어 브랜드 페어라이어 매출은 전분기 대비 200% 성장했다.

코웰패션 관계자는 “올 하반기 캘빈클라인 골프와 본스텔라를 포함하여 5개의 브랜드를 추가로 전개할 예정"이라며 “프리미엄 브랜드를 계속 확보하고 유통채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