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차-배터리' 첫 해외 합작사
전기차 15만대 규모 셀 생산
현대차-LG, 1.2조원 투자…印尼에 배터리공장 설립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전기자동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한국 최대 완성차업체와 배터리기업이 해외에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첫 사례다. 동남아시아 전기차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국내 대표 기업이 손을 잡고 공격적인 투자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연산 10GWh 규모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짓기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매년 전기차 15만 대에 장착할 수 있는 분량의 배터리를 생산할 계획이다. 두 회사는 합작공장 설립에 약 11억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공장 설비·부품의 관세 면제와 인센티브 등을 제공한다.

합작공장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남동쪽으로 65㎞ 떨어진 카라왕산업단지에 들어선다. 올 4분기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완공하는 게 목표다. 여기서 생산되는 배터리셀은 현대차와 기아의 전용 플랫폼 전기차 등에 장착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합작법인이 동남아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 매장량 1위 국가라는 점도 투자 배경으로 꼽힌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일본 자동차업체가 장악해온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주요 시장에서 LG그룹과의 협력이 더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