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L, 스마트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지원 협력 체계 구축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김세종, 이하 KTL)은 스마트에너지 플랫폼 협동조합, 한국산업기술대학교와 29일 ‘스마트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 제품품질 및 신뢰성 향상과 적합성 평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KTL과 협동조합, 산기대는 협동조합 내 기업제품 품질향상 및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험평가·교정·계측기 관리체계를 지원하고 적합성 평가인재 양성을 위한 전문 인력 양성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또 시험인증 관련 기업수요 발굴 및 사업화 지원, 기업육성을 위한 시험인증 분야 컨설팅·교육 및 신규 사업 발굴 등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산·학·연 상생 협력체계도 만들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KTL은 협동조합과 함께 협동조합 소속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제품성능평가, 계측기 관리 및 인증업무를 지원한다.

산기대에서 기획하는 적합성 평가기술 전문 인력 양성사업에 참여해 전문 기술교육을 제공하는 등 적합성 평가 전문 인력 양성에도 기여한다.

KTL은 이를 통해 스마트 에너지 기계·전자부품의 품질 제고와 신뢰성 향상으로 제품 R&D(연구개발) 활성화 및 수출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L 유숙철 산업표준본부장은 “중소기업의 제품품질 확보와 기술적 애로사항 해소, 적합성 평가인력 양성을 위해 적극 협력 해 나갈 것”이라며 “각 기관의 핵심역량을 접목해 안산·반월·시화지역의 기술혁신 성장을 지원하는 상생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966년 유네스코(UNESCO)의 원조로 설립된 KTL은 국내 최대 한국인정기구(KOLAS) 교정기관으로 국내 기업의 제품 국제인증, 수출검사, 연구개발, 품질관리 등 생산 활동에 요구되는 측정기기의 국가표준 교정 및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진주=김해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