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하우시스, 2분기 영업이익 301억원…127.9% 성장

종합 인테리어기업 LX하우시스의 2분기 매출이 1조원을 육박했다.

LX하우시스는 올해 2분기 매출액 9007억원, 영업이익 301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5.1%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27.9% 늘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1조6744억원으로 전년 대비 16%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80억원으로 70.8% 성장했다.

고단열 창호, 기능성 시트 바닥재, 엔지니어드 스톤 등 프리미엄 건축자재의 판매가 대폭 증대된 데다 자동차 소재 부품 및 산업용 필름의 판매가 소폭 늘어나면서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3분기에는 키친·바스 신제품의 본격 판매와 LX지인 인테리어의 B2C 유통채널 확대를 통해 토털인테리어 사업을 가속화한다"며 "PF단열재 등 고부가 건축자재 공급 확대 등을 지속 추진해 수익성 확보를 기반으로 한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