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동해 중부·서해 흑산도 해역에 주의보 발령
전남 득량만 고수온 경보로 상향조정…"수온 지속 상승"

해양수산부는 29일 전남 득량만에 발령된 고수온 주의보를 경보로 상향조정하고 남해와 동해 중부 연안, 서해 흑산도 해역에 새롭게 고수온 주의보를 내렸다.

이로써 인천, 경기, 전남 진도 해역을 제외한 모든 연안에 고수온 기상 특보가 발령됐다.

전남 득량만 해역 수온은 이날 28.6℃를 나타내며 사흘 연속 28℃ 이상으로 유지됐다.

강원도와 경남 연안도 수온이 점차 상승하고 있다.

주말부터는 조수가 가장 낮은 소조기가 오면서 저층과 상층부 바닷물이 섞이는 정도가 약해져 수온이 계속 높아질 것으로 해수부는 내다봤다.

특히 강원도 삼척에서 경북 영덕에 이르는 동해안 해역에는 냉수대 주의보까지 발령돼 있어 수온 변동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냉수대는 남풍 계열의 바람이 계속 불어 표층의 따뜻한 물이 외해로 밀려나고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저층의 찬물이 올라오는 현상으로, 수온이 급격히 낮아져 물고기 폐사를 유발한다.

해수부는 고수온 주의보와 경보가 발령된 지역에 현장대응반을 가동하고 피해 방지를 위한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피해가 발생한 양식어가는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고수온 주의보는 수온이 28℃에 도달할 때 발령된다.

경보는 수온이 28℃ 이상으로 사흘 이상 유지될 때 내려진다.

전남 득량만 고수온 경보로 상향조정…"수온 지속 상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