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 위한 MOU 체결
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사진은 (왼쪽부터)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 사진=현대차

현대차-현대일렉트릭,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사진은 (왼쪽부터)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김세훈 현대자동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현대일렉트릭과 함께 수소 연료전지 사업을 다각화한다.

현대차는 29일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 사업부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패키지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현대일렉트릭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전력기기·에너지 솔루션 전문회사다.

이번 협약은 현대차 차량에 적용된 연료전지(PEMFC)를 기반으로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패키지를 개발하고 이를 이동형 발전기나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 등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특히 현대차는 디젤 발전기가 주를 이루는 이동형 발전기 시장에서 수소 연료전지 기반 발전 시스템으로 친환경 수소 에너지 보급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차는 연료전지 시스템 공급과 기술 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현대일렉트릭은 해당 연료전지를 탑재한 발전용 패키지를 개발하고 이를 이동형 발전기, 항만 육상 전원 공급장치 등에 적용하는 사업 모델을 개발한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 부사장은 "현대차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 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에 진출해 수소 경제를 조기에 구현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