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회 창립 75주년 기념사
구자열 무협 회장 "현장 중심 코로나 대응·디지털 전환 지원"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이 현장 중심의 코로나19 대응과 무역업계의 디지털 전환 지원에 힘을 쏟겠다고 선언했다.

구 회장은 29일 온라인으로 열린 협회 창립 75주년 기념식에서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무역업계를 위해 현장과의 소통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취임 이후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대전, 광주, 부산을 방문했고, 특히 수출 물류 중심인 부산은 두 번을 찾았다"면서 "해상운임 급등으로 무역업계의 애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2월 기업 총수(LS그룹 회장)로서 16년 만에 무역협회장직을 맡은 그는 취임 이후 펼친 지원책들을 소개한 뒤 "하반기에도 무역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지역 방문을 계속하겠다"면서 "특히 지방 중소무역업계의 애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구 회장은 그간 주요 물류기업과 협력해 중소기업 전용 화물 공간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물류비 지원을 위해 200억원 규모의 특별 융자를 통해 1차로 326개사를 지원했다.

무역진흥자금의 융자조건을 대폭하고, 금리를 최대 0.75%포인트 인하하는 등 중소 수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했으며, 해외 출장 기업인에 대한 백신 우선 접종도 끌어냈다.

구 회장은 하반기부터는 무역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선도 기관으로 변모하기 위해 4대 분야, 10대 중점 사업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4대 분야는 ▲ 회원 서비스의 디지털화 ▲ 무역업계 디지털 전환을 위한 플랫폼화 ▲ 미래무역전략 제시 및 서비스 무역 지원 ▲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애로 해결 및 수출 지원 등이다.

협회는 우선 회원 서비스를 디지털 서비스로 전환하기 위해 온라인 무역 상담 사이트를 새로 열고, 메타버스를 활용해 무역센터 맵을 구축할 예정이다.

7만여 회원사의 지원 이력을 관리해 회원사별로 맞춤형 정보도 제공한다.

무역업계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무역센터를 스타트업의 혁신기술을 검증하는 테스트베드로 운영하고, 기업들이 신규 서비스와 제품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영상 콘텐츠 산업 지원을 위해 코엑스에 '크리에이터스 랩'을 운영하고, 크리에이터들이 유망 중소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하고 소개할 수 있게 연결해주기로 했다.

향후 3년간 270명의 글로벌 전자상거래 전문가와 디지털 전문가도 육성한다.

구 회장은 "무역협회가 무역업계를 위한 디지털 전환의 조타수가 되어야 우리 무역도 혁신하고 성장할 수 있다"면서 "이를 위해 협회도 하반기 중 디지털 혁신 전담부서 신설을 포함한 조직 개편을 통해 회원사 니즈에 맞는 다양한 지원 사업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