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는 BC카드와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최초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인 '케이뱅크 SIMPLE 카드'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카드는 전월 사용실적 조건이나 할인받을 수 있는 월 한도 제한이 없는 게 특징이다.

'MZ세대'가 자주 찾는 생활밀착 영역에서의 결제금액은 1.5% 청구할인을 무제한 받을 수 있다.

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 등 온라인 간편결제 9종, GS25 등 편의점 4종, 스타벅스 등 커피전문점 5종, 후불교통(시내버스·지하철) 및 택시, 이동통신요금(KT·SKT·LGU+ 자동이체), 넷플릭스 등 디지털미디어 5종이 대상이다.

이외 국내 가맹점에서는 0.8%의 청구할인을 제공한다.

신용카드이지만 계좌 현금인출 기능도 탑재됐다.

전 은행, GS25 편의점 내 ATM 등에서 수수료 없이 입출금 거래를 이용할 수 있다.

카드 출시를 기념해 최대 12만원의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우선 8월 31일까지 카드 결제 합산금액이 7만원 이상이면 7만원의 청구할인을 받는다.

할인 혜택은 10월 결제대금 청구 시 적용된다.

또, 이 조건을 달성한 고객이 카드 첫 이용일부터 30일간 케이뱅크 입출금통장 잔액 평균을 20만원 이상으로 유지하면 10월말 케이뱅크 계좌로 추가로 5만원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케이뱅크, BC카드와 신용카드 출시…생활밀착영역 1.5% 청구할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