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7월28일(17:3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DL건설(옛 대림건설)이 회사채 발행에 나서 최대 1000억원을 조달한다. 그룹 구조 개편 이후 처음 시장성 자금조달이다. 국내외 엔지니어링·고급건축을 담당하는 그룹 주력 종합건설사 DL이앤씨와는 별개 계열사다. DL건설은 국내 'e편한세상' 아파트 건설이 주력이다.

2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DL건설은 오는 9월 초 회사채를 발행해 운영자금과 채무 상환 재원을 마련하기로 하고 KB증권과 NH투자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했다. 다음달 말께 실시할 수요예측에서 충분한 주문이 들어오면 최대 1000억원까지 증액할 계획이다.

DL건설은 과거 대림산업 계열사 삼호와 고려개발이 합병해 탄생한 회사다. 지난해 잠시 대림건설이란 이름을 사용했으나 최근 DL건설로 사명을 바꿨다.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민간 주택 사업을 하며 최근 연간 10% 안팎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는 등 안정적인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DL건설은 1조7346억원에, 시공능력 평가순위 17위(조정 후 16위)에 오를 정도로 적지 않은 규모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한 때 과도한 PF보증으로 그룹 위기설이 나오는 데 한 몫 했지만 2010년대 중반 이후 주택경기 활황을 발판으로 부활했다. DL건설은 부채비율이 80%대에 불과하고 1분기 말 기준 회사채 미상환액이 270억원 밖에 없다. 악화된 재무 때문에 과거 한 동안 채권시장에 나올 엄두를 내지 못해 지난 10년간 회사채 발행이 거의 없었다.

지난 4월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작년말 재무제표 기준) DL건설 회사채 신용등급을 'A-/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신용평가사들은 DL건설의 최근 이자비용 대비 영업이익 등 일부 지표는 AAA 등급에 준할 정도로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주택사업이 꾸준한 이익을 내는 가운데 민자 사회간접자본(SOC) 건설사업을 중심으로 토목부문 수익성도 개선되고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