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압박 누적으로 불가피한 결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농심(290,000 -1.02%)이 다음달 16일부로 신라면 등 주요 라면 출고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29일 밝혔다. 농심이 라면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2016년 12월 이후 4년8개월 만이다.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 수준으로 가격이 인상된다.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 가격은 약 736원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다만 각 제품의 실제 판매가격은 유통점별로 다를 수 있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 가격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그간 내부적으로 원가 절감과 경영 효율화를 추진하며 원가 인상 압박을 감내해왔다"며 "최근 팜유와 밀가루 등 라면의 주요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판매관리비 등 제반 경영비용 상승으로 인한 원가 압박이 누적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오뚜기(512,000 +1.19%) 역시 라면값 인상을 예고한 바 있다. 오뚜기는 다음달 1일부터 진라면, 스낵면 등의 가격을 올린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진라면은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가격이 인상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