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에서만 6.93조 벌어
생활가전도 영업익 1조 넘겨
삼성전자 / 사진=뉴스1

삼성전자 / 사진=뉴스1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63조6700억원, 영업이익 12조570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29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54% 뛰었다. 분기 기준 영업이익은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19.7%로 전분기와 전년 동기 대비 모두 크게 개선됐다.

전체 영업이익 중 55%가 반도체에서 나왔다. 반도체 사업부의 2분기 매출은 22조7400억원, 영업이익은 6조9300억원이었다. 시장 예상치보다 메모리 출하량이 많았고, 미국 텐사스 오스틴 공장 가동이 정상화되면서 시스템 반도체 이익도 증가했다. 디스플레이에서는 매출 6조8700억원, 영업이익 1조2800억원을 올렸다.

IM(스마트폰) 부문에서는 2분기 매출 22조6700억원, 영업이익 3조2400억원을 벌어들였다. 코로나19로 인한 생산 차질에도 SCM(공급망관리) 역량을 활용해 원가구조를 개선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E(생활가전) 부문은 2분기 매출 13조40000억원, 영업이익 1조60억원을 올렸다. 펜트업 수요가 이어진데다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어나면서 수익성도 커지면서 영업이익 1조원을 넘겼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