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500억원 규모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 조성…바이오 벤처에 투자
삼성물산 2분기 영업이익 78.5%↑…"상사 부문 호조"(종합)

삼성물산이 글로벌 경기 호조와 상사·패션 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올해 2분기에 한층 개선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삼성물산은 연결기준 2분기 매출은 8조5천476억원, 영업이익은 4천25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3%, 영업이익은 78.5%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은 2015년 9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이후 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이다.

매출은 원자재 시황 상승과 국내 소비심리 회복 등에 힘입어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상사 트레이딩 영업 호조 및 패션 영업이익률 개선,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공장 가동률 상승 등으로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상사 부문의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매출은 42.2% 늘어난 4조2천970억원, 영업이익은 592.3% 증가한 9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트레이딩 물량 증가와 주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화학, 철강, 에너지, 소재, 생활산업 등 전 사업부에서 실적 호조를 보였다.

상사 부문 상반기 매출은 8조750억원, 영업이익은 1천740억원으로, 상반기 실적만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연간 실적을 뛰어넘었다.

패션 부문은 국내 소비심리 회복과 수입 및 온라인 상품 판매호조로 매출은 17.8% 증가한 4천44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 10억원에 불과했던 영업이익도 430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리조트 부문도 레저업계 수요 회복과 골프 사업 호조로 매출은 8.2% 증가한 7천360억원, 영업이익은 300.0% 늘어난 24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건설 부문은 대형 건설 현장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서 주춤했다.

매출은 6.4% 줄어든 2조6천590억원, 영업이익은 23.6% 감소한 1천130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건설 수주는 상반기에만 7조5천억원으로, 연간 전망치의 70%에 달해 하반기부터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물산은 이날 1천500억원 규모의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를 조성한다고 공시했다.

차세대 바이오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로, 삼성물산이 99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495억원, 이 펀드 운용사인 삼성벤처투자가 15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바이오 분야의 경우 기존 위탁개발생산(CMO)과 바이오시밀러(복제약) 사업 중심에서 차세대 바이오 치료제 및 신약 개발 사업 기회를 적극 발굴하고자 한다"면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에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