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에서 나온 페트병 등 수거…의류나 가방으로 제작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국제 친환경 인증심사기관인 컨트롤유니온코리아로부터 해양 플라스틱 수거 인증(OBP·Ocean Bound Plastic)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여수광양항만공사 해양 플라스틱 수거 인증…"국내 최초"

해양 플라스틱 수거 인증은 업사이클링(재활용)과 컬렉션(수거) 등 2가지 분야가 있는데 항만공사는 수거 부문에서 인증을 받았다.

공사 측은 OBP 수거 부문에서 인증을 받은 것은 국내에서는 최초라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는 6번째 인증이며 항만 분야에서는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OBP는 해양으로 유입되는 플라스틱 수거를 통해 해양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인증이다.

100여년의 역사를 가진 국제 친환경 인증심사기관인 컨트롤유니온이 체계적으로 심사하고, 인증을 수여한다.

OBP 인증서 수여식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공사는 지난해부터 광양항 입항 선박에서 배출되는 해양 폐플라스틱을 수거해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사업을 추진해 왔다.

공사는 작년에 선박에서 나온 페트병 등 폐플라스틱을 1t짜리 톤백으로 65개를 수거했으며, 올해는 페트병만 92개를 수거했다.

수거한 폐플라스틱은 가공을 거쳐 원사로 거듭나 의류, 가방 등으로 재활용된다.

올해 공사는 다양한 유관기관과 협력해 업사이클링 전 과정을 추적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