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는 기계, 전기, 배관 설비의 설계 물량과 시공 후 실제 내역을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하고 빅데이터로 산출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2차원 평면으로 그려진 설계도면을 자동으로 3차원 입체도면으로 변환해 나타낸다.

DL이앤씨 "업계 최초 빅데이터 통합 원가 시스템 완성"

기계, 전기, 배관 설비 등 1천600여개에 이르는 자재 정보를 빅데이터로 관리해 자재의 원가와 성능, 규격, 제조 정보를 클릭 한 번으로 확인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이 데이터를 설계와 원가 산출은 물론, 향후 스마트 건축물 유지관리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설계 기간과 비용도 현저히 낮아졌다.

기존에는 750호 규모의 아파트를 기준으로 3차원 도면 설계와 물량 산출까지 90일 정도 소요됐지만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설계 기간은 50%, 비용은 66% 이상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회사 측은 이를 통해 업계 최초로 공사에 사용된 모든 자재 현황의 데이터베이스를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DL이앤씨는 이미 2017년부터 기계, 전기, 배관 설비를 제외한 골조와 마감 등 자재는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있다.

DL이앤씨는 2023년까지 모든 건축물의 자재를 자동차의 타이어나 엔진오일과 같이 관리할 시기에 맞춰 갈아 끼우거나 보수하는 체계를 확립할 계획이다.

기계, 전기, 배관 설비는 건축물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수행하는 자재로, 종류가 워낙 다양하고 수량이 방대해 그동안 원가정보를 표준화하기 어려웠다.


DL이앤씨 주택BIM팀 이상영 팀장은 "BIM(건설정보모델링) 기술과 빅데이터 역량은 DL이앤씨 건설관리 혁신의 기본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라고 강조하고 "통합된 원가 관리 시스템을 건축물 유지 관리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