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저축銀 "간편결제 연동하면 우대금리 제공"…최대 연 3% '모두페이 통장' 출시

웰컴저축은행은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서비스에 등록해 충전과 결제를 하면 우대금리를 주는 수시입출금 통장인 ‘웰뱅 모두페이 통장’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모두페이 통장의 기본금리는 연 0.5%다. 하지만 토스와 카카오페이, 페이코, 네이버페이 등 주요 간편결제 서비스에 모두페이 통장을 등록한 후, 매월 간편결제 계좌이체 실적이 10만원 이상일 경우 연 2%의 우대금리가 제공된다.

또한 계좌 내 잔액이 50만원을 넘으면 0.5%의 우대금리가 추가된다. 즉 최대 연 3.0%의 금리가 제공된다. 다만 우대금리 적용구간은 최대 100만원까지다. 100만원을 초과한 금액에 대해선 기본금리가 적용된다. 모두페이 통장은 웰컴저축은행의 모바일 플랫폼인 ‘웰컴디지털뱅크(웰뱅)’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간편결제 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MZ세대 고객을 겨냥해 모두페이 통장을 출시했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된 현재 편의성과 높은 혜택이란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상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