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부지에 신설…2022년 12월부터 지역사회 공급
액화수소 하루 5t 생산…창원시에 '액화수소 플랜트' 착공

'수소산업특별시'를 선포한 경남 창원시에 액체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인 '액화수소 플랜트'가 생긴다.

경남도, 한국산업단지공단, 창원시, 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은 28일 경남 창원공장에서 액화수소 플랜트 착공식을 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하병필 경남지사 권한대행, 허성무 창원시장, 김정호 국회의원, 정연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등이 착공식에 참석했다.

액화수소 플랜트는 친환경 에너지인 수소를 액체 상태로 생산하는 설비다.

두산중공업과 창원산업진흥원이 공동으로 출자한 특수목적법인인 '하이창원'이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빈 부지에 천연가스 개질 방식으로 하루 액화수소 5t을 생산하는 액화수소 플랜트를 짓는다.

공사가 순조로우면 2022년 12월께부터 전국 최초로 액화수소를 지역사회에 공급한다.

우리나라는 현재까지 기체 상태 수소를 고압 탱크에 저장해 유통한다.

기체인 수소는 극저온인 영하 253도에서 액체로 바뀐다.

수소를 액체로 바꾸면 부피가 800분의 1로 줄어든다.

저장·운송이 편리해지고 충전소 면적, 수소 인프라 구축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버스, 트럭, 열차, 선박 등 많은 양의 수소를 충전해야 하는 대형 이동 수단에도 적합하다.

액화수소를 만들려면 높은 극저온 기술이 필요해 세계적으로도 극소수국가만 상용화에 성공했다.

전체 사업비는 950억원이다.

민간에서 680억원을 투자하고 나머지는 국비·지방비다.

경남도, 창원시는 전국에서 가장 발 빠르게 화석연료 대신 친환경 수소에너지 사회를 준비하는 지자체로 꼽힌다.

창원시는 2018년 11월 '수소산업 특별시'를 선언했다.

창원시는 장기적으로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원의 3분의 1가량을 수소로 공급한다는 청사진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