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9월 8일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2021 데이터 주권 국제포럼'을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온라인(DSIF2021.com)과 오프라인을 병행해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My Data My Right(나의 정보가 곧 나의 권리)'라는 슬로건으로 국내외 지자체와 전문가들이 참여해 데이터 주권에 대한 실천사례를 발표하고 실행 방안을 모색한다.

경기도, 9월 '데이터 주권 국제포럼'…www 창시자 기조연설

포럼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개막연설을 하며, 월드와이드웹(www) 창시자인 팀 버너스 리가 '디지털 세상의 변화와 데이터 주권'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2014년 이후 7년 만에 국내 행사에서 연설하는 버너스 리는 2019년 '웹을 위한 계약'을 통해 더 나은 인터넷을 위한 원칙을 제시했으며, 최근 인터넷 생태계 회복과 웹의 탈중앙화를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포럼 참석자들은 데이터 주권 실천 퍼포먼스와 글로벌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마이데이터 글로벌코리아허브의 박주석 교수와 마이데이터글로벌 이사회 일원인 카트리나 도우(Katryna Dow) 등의 강연에 이어 데이터 주권을 위한 토론회도 마련된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해 2월 지역화폐 사용 데이터를 판매해 발생한 수익 5천여만원을 사용자들에게 되돌려주는 '데이터 배당'을 처음 시행하는 등 테이터 주권 정책을 추진해왔다.

임문영 경기도 미래성장정책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데이터 주권은 개인이 주체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하고 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며 "데이터 세상이 공정해질 수 있도록 이번 행사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경기도, 9월 '데이터 주권 국제포럼'…www 창시자 기조연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