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대통령실 대변인 "협상 거의 끝나가"
수빅자유구역관리청장 "북미기업 투자…연내 다시 운영될 것"
"한진중 필리핀 수빅조선소, 북미기업에 곧 매각"

한진중공업 자회사인 필리핀 수빅조선소가 곧 매각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필리핀 당국자들을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해리 로케 필리핀 대통령실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투자자들과 협상이 거의 끝나간다"라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이날 수빅자유구역관리청(SBMA) 윌마 에이스마 청장은 "수빅조선소가 연내 다시 운영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북미기업이 '백기사'(인수합병이 진행될 때 현 경영진에 우호적인 투자자)로 나섰다고 말했다.

다만 정확히 어떤 기업이 백기사로 나섰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시장에서는 호주 방산업체 오스탈이 미국 사모펀드(PEF) 서버러스와 함께 수빅조선소를 인수할 것으로 본다.

오스탈과 서버러스는 재작년 수빅조선소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오스탈이 수빅조선소를 가져갈 것이라는 관측은 그간 꾸준히 제기돼왔으며 지난 5월엔 필리핀 현지매체들이 필리핀 주재 호주대사를 인용해 오스탈과 한진중공업의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지난달엔 필리핀 해군이 수빅조선소 일부를 이용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오스탈은 이날 성명에서 "비밀유지약정에 따라 우리가 어떤 조선소를 살펴보고 있고 잠재적 사업파트너가 어딘지 특정해줄 수 없다"라고 밝혔다.

서버러스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수빅조선소는 남중국해에 접한 전략적 요충지에 있다.

조선소가 있는 수빅만엔 1992년까지 미 해군 기지가 있었다.

이 때문에 한때 중국기업이 수빅조선소 인수전에 나서는 것을 필리핀 정부가 막는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2만명에 달하는 노동자가 일하며 한때 수주량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꼽혔던 수빅조선소는 2019년 자금난에 13억달러(약 1조 5천원) 채무를 진 채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