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동모터코아 中법인 최대주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전기자동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의 해외 생산 거점을 확대한다. 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전기차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 사업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평가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국 쑤저우시에 있는 구동모터코아 생산법인 ‘포스코-코어(POSCO-CORE)’의 신주 유상증자에 참여해 최대주주에 올랐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유상증자로 포스코-코어의 대주주는 포스코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지분율 72%)로 바뀐다. 총 투자비 586억원은 공장 부지 확대와 설비 증설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중국은 유럽, 북미와 함께 글로벌 최대의 친환경차 생산 지역으로 꼽힌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를 통해 포스코-코어를 중국의 거점법인으로 활용하고 지난해 연간 3만 대였던 중국 구동모터코아 생산량을 2025년까지 90만 대로 늘릴 계획이다.

유럽, 북미 등 다른 지역에서도 판매 기반을 확대해 2025년까지 국내 200만 대, 중국 90만 대, 북미 65만 대, 유럽 45만 대 등 총 400만 대 체제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국내에서도 천안·포항에 229억원을 투자해 구동모터코아 설비를 증설하고 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