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성장률 0.7%…4분기째 회복

한은 "견인차 수출 감소는 일시적
델타發 소비위축 크지 않을 듯"

3, 4분기 0.7%씩 성장하면
한은 전망대로 年 4% 가능
올 2분기 경제성장률 속보치가 0.7%로 나오자 경제부처 관계자들은 한숨을 돌렸다. 상반기 경제 성적표를 반영하면 연간 성장률 4% 달성이 무난하다는 관측이 나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섣부른 낙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코로나 델타 변이 확산세가 잡히지 않고 있어서다. 일각에선 올 3분기에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마저 점치고 있다.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터널에서 벗어날지, 다시 고꾸라지며 더블딥(일시 회복 후 재침체)에 빠질지 변곡점에 섰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4차 대유행·수출 뒷걸음에도…한은 "3분기 역성장 우려는 과도"

민간소비 모처럼 기지개
한은이 27일 발표한 2분기 실질 민간소비 지출액은 221조559억원으로 지난 1분기 대비 3.5%(7조5114억원) 늘었다. 2분기 민간소비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씀씀이가 큰 폭 늘어난 2009년 2분기(3.6%)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증가율은 올 1분기(1.2%)보다도 3배가량 높았다.

국내총생산(GDP)의 절반(46.4%)을 차지하는 민간소비 반등이 2분기 성장률을 견인했다. 백신 보급속도가 빨라지면서 소비심리가 기지개를 켠 영향이다. 소비자 체감경기를 나타낸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올 2분기(4~6월)에 102.2~110.3으로 긍정과 부정을 가르는 기준선인 100을 웃돌았다.

하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올초까지 한국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수출은 전분기보다 2% 감소했다. 차량용 반도체 조달에 차질을 빚은 자동차 업체들의 수출이 감소한 결과다. 지난해 3분기(16.3%) 4분기(5.3%)에 이어 올 1분기(2.0%)까지 수출이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면서 기저효과가 사라진 영향도 있다. 수출이 주춤해지자 기업도 기계류를 비롯한 설비투자 규모를 일부 조절했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0.6%로 올 1분기(6.1%)보다 큰 폭 내려갔다. 아파트와 공장, 물류창고, 댐 건설을 아우르는 건설투자 증가율은 -2.5%로 전분기(1.3%) 대비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터널 탈출인가, 더블딥인가
향후 성장 전망은 엇갈린다. 한은은 올 성장률 전망치인 4% 달성이 무난할 것으로 봤다. 봉쇄조치의 ‘학습효과’로 민간소비 감소폭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거리두기를 경험한 가계가 온라인 교육·상거래 등으로 우회수단을 찾아 씀씀이를 늘리고 있기 때문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차량용 반도체 조달이 끊기면서 부진해진 자동차 수출이 6월부터 회복되는 등 3분기 역성장 우려는 과도하다”고 평가했다. 1차(14조9000억원)와 2차(34조9000억원) 추가경정예산도 성장률을 밀어올릴 전망이다.

한은이 델타 변이에도 경제 회복세가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는 만큼 연내 기준금리 인상도 예고대로 추진될 것으로 관측됐다. 지난 15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기준금리 전망 보고서를 작성한 증권사 19곳은 모두 연내 금리 인상을 전망했다. 이들 증권사 가운데 8월 인상을 전망한 곳은 하나금융투자·키움·대신·신영·하이투자·KTB투자증권 등 6곳이다. 나머지 13곳은 10~11월 인상을 점쳤다.

하지만 반론도 적잖다. 한국은 지난 12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면서 민간소비·실물경제 회복세가 주춤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거리두기 4단계가 다음달까지 이어지면서 GDP의 절반가량인 민간소비가 상당폭 위축될 것”이라며 “3분기 마이너스 성장률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백신 수급이 차질을 빚는 것도 변수다. 올 하반기 한국에 보급되는 주력 백신인 모더나의 조달 여건이 여의치 않다. 백신 도입이 늦춰지면서 경제활동 주축인 20~50대 예방접종 시점이 미뤄지고, 민간소비도 충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휩쓸면서 각국의 봉쇄조치가 강화되는 것도 부정적 변수다. 골드만삭스는 델타형 변이 확산을 이유로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7%에서 6.6%로 하향 조정했다. 미국 성장률이 둔화되면 한국 수출도 타격을 입을 수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코로나19 4차 확산과 그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가 다시 우리 경제의 리스크로 떠올랐다”고 적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