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소비·빚투에 카드 결제 늘어
디지털 비용절감·사업다각화 결실

하반기 수수료율 인하는 변수
신용카드사들이 올 상반기에 두 자릿수 이상의 순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용 절감, 사업 다각화, 소비 확대, 카드론(장기 카드대출) 증가 등이 어우러진 결과다.

카드사도 날았다…신한 3672억·삼성 2822억 순익

신한카드는 올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1.4% 늘어난 3672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삼성카드 상반기 순이익은 2822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7% 증가했다.

KB·우리·하나카드는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는 1년 전보다 각각 54.3%, 52.5% 증가한 2528억원과 1214억원의 순이익을 거뒀다. 작년 상반기에 653억원이던 하나카드의 순이익은 올해 1422억원으로 껑충 뛰어올랐다. 증가율은 117.8%에 달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카드 발급과 상담, 마케팅 업무의 디지털 전환을 이뤄내 수백억원의 비용을 절감했다”며 “작년에 비해 대손충당금을 덜 쌓은 것도 이익 증대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신한카드는 올 상반기 리스와 할부금융 부문 영업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3%, 45.1% 늘었다.

‘빚투(빚내서 투자)’와 시중은행 대출 규제 등으로 인해 카드론 이용액이 많아진 것도 카드사에 호재로 작용했다. 7개 주요 카드사의 지난 1분기 카드론 잔액은 전년 동기 대비 9.5% 늘어난 33조1788억원이었다. 코로나19로 한동안 위축됐던 소비심리가 회복되면서 카드 이용 금액이 증가했다. 삼성카드의 올 상반기 신용판매 부문 취급액(결제액)은 57조9733억원으로, 전년 동기(51조3725억원) 대비 12.8% 늘었다.

반면 카드사가 앞으로도 실적 고공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에 대해선 회의적인 시각도 적지 않다.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올 하반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조달비용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올해 재산정을 앞두고 있는 가맹점 수수료가 더 내려간다면 신용판매 수익은 마이너스로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