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이 경영권 확보
장윤근 대표이사 유임…'새출발' 담화문 발표
STX조선해양→'케이조선' 새출발…채권단 관리 8년만에 종료(종합)

중견 조선업체 STX조선해양이 27일 채권단 관리를 벗어나 회사명을 케이조선으로 바꾸고 새롭게 출발했다.

채권단 대표 산업은행이 27일 오후 채권단 자율협약 종결을 케이조선에 공식 통보했다.

케이조선에 2천500억원을 투자한 '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이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가진 케이조선 지분 대부분을 인수해 지분 95%를 보유한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2013년 경영 위기로 채권단 자율협약에 들어간 후 8년 만에 경영권을 되찾았다.

채권단 자율협약 종료와 함께 케이조선은 임원진 인사를 단행했다.

그동안 채권단 자율협약 체제에서 회사를 이끈 장윤근 대표이사는 유임했다.

장 대표이사는 자율협약 종료 후 담화문을 발표했다.

그는 "임직원 모두가 열심히 노력해 채권단 자율협약을 종결했다"며 "새로운 독립회사 '케이조선 직원으로 경쟁력을 키우고 더 많은 수주, 더 높은 생산성을 목표로 새롭게 출발하자"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이 회사 전신은 1976년 출범한 동양조선공업이다.

이어 대동조선을 거쳐 2001년 STX가 경영권을 인수해 사명을 STX조선, STX조선해양으로 바꿨다.

이 회사는 조선 호황기인 2천년대 초반, 수주잔량이 세계 4위까지 오르고, 40억불 수출탑을 받을 정도로 성장했다.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 후 선박 발주 급감, 수주 취소,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2013년 채권단 자율협약(워크아웃), 2014년 상장 폐지, 2016∼2017년 법정관리까지 받았다.

채권단 관리하에서 인력감축, 비핵심 자산 매각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거쳐 지난해 유암코-케이에이치아이 컨소시엄으로부터 2천500억원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케이조선은 28일 오후 새롭게 바뀐 회사명 제막식을 한다.

창원시는 오는 8월 6일까지를 '케이조선의 날'로 정해 회사 이름을 바꾼 것을 널리 알린다.

STX조선해양→'케이조선' 새출발…채권단 관리 8년만에 종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