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각지 애호박 112t 물량 폭주…주문 소화 주력

강원 화천군이 애호박을 폐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국 소비자의 응원과 관심이 산지 폐기를 막는 기적을 만들어냈다.

농민 눈물 닦아준 온정 '봇물'…화천 애호박 폐기 중단

노지 애호박 전국 최대 주산지 화천에서는 최근 이어진 폭염과 소비 급감으로 가격이 폭락했다.

하지만 최근 농가에서 산지 폐기에 나섰다는 소식이 뉴스 등을 통해 전해지자 애호박 주문이 크게 늘어 출하 가능한 물량이 매일 전량 판매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112t의 애호박 주문이 쏟아지는 기적이 연출됐다.

화천군 쇼핑몰인 '화천 스마트 마켓'을 통한 주문도 어려운 상황이다.

농민 눈물 닦아준 온정 '봇물'…화천 애호박 폐기 중단

밀려드는 주문에 예정된 산지 폐기는 지난 26일 화천군 화천읍 풍산리에서 멈췄다.

이로써 화천에 배정된 219t가량의 산지 폐기는 모두 마무리됐다.

애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비급감과 가격폭락으로 추가 폐기 가능성까지 예상됐지만, 다행히 피해를 줄이게 됐다.

농민들은 추가 폐기 없이 판매가 이뤄질 수 있다는 상황에 가슴을 쓸어내리고 있다.

전국에서 폭주한 주문이 마중물이 돼 소비회복 효과를 끌어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도 적지 않다.

특히 폐기 관련 기사에 달린 수천 건의 위로와 격려 댓글도 실의에 빠진 농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

본격적인 배송이 시작된 지난 26일에는 화천읍 신풍리의 화천농협 창고에서 1차 택배물량 1천200상자가 트럭에 실려 전국 소비자들의 식탁으로 출발했다.

8㎏ 1상자에 6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농민 눈물 닦아준 온정 '봇물'…화천 애호박 폐기 중단

최문순 화천군수는 27일 "많은 분이 걱정해주신 덕분에 애호박 재배 농가들도 조금씩 힘을 내고 있다"며 "최대한 신속히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지원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