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최대주주로…지분 추가 인수
신세계그룹, 올해 공격적인 M&A 행보…'이기는 한해'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4월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경기를 찾아 스마트폰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이마트는 27일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4월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개막경기를 찾아 스마트폰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27일로 국내 개점 22주년을 맞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이마트(173,000 -0.86%)의 자회사가 됐다. 올 한해 성공적인 인수·합병(M&A)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272,000 +0.93%)그룹 부회장이 '1호팬'을 자처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지분 추가 인수를 추진한 결과다. 정 부회장은 올해 들어 프로야구단 SSG랜더스(옛 SK 와이번스)와 온라인 패션 편집숍 W컨셉, 오픈마켓 3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까지 굵직한 M&A전에서 승자가 됐다.
이마트,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추가 인수…최대주주로
사진=한경 DB

사진=한경 DB

신세계그룹의 주력 계열사 이마트가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최대주주가 된다. 신세계그룹은 스타벅스의 미국 본사인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 중이던 한국 법인 지분을 싱가포르투자청(GIC)과 연합해 전량 인수했다.

이마트는 스타벅스커피 인터내셔널이 보유하고 있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50% 중 17.5%를 추가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기존 지분 50%를 포함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지분 67.5%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됐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약 4700억원을 투자했고, 나머지 지분 32.5%는 GIC가 인수한다.

이번 지분 인수로 이마트는 스타벅스코리아를 연결기준 자회사로 거느리게 됐다. 이에 따라 연결 기준 매출 확대 효과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2조원 가까운(1조9284억원) 사상 최대 매출을 거뒀고, 올해 1분기(5227억원)에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신세계그룹은 1999년 이대 앞에 한국 스타벅스 1호점을 연 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큰 시장으로 키워냈다.

신세계그룹은 "미국 스타벅스 본사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발전시켰고, 향후 한국시장에서의 새로운 성장을 위한 다양한 논의 끝에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며 "고객 서비스 및 파트너의 처우 등도 변함없이 유지·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가 한층 확대될 것으로 업계에선 예상하고 있다. 그동안 스타벅스 굿즈(상품) 마케팅, 이마트 야구단 SSG랜더스과 연계한 야구 마케팅 등을 선보인 바 있는 만큼 추가적인 프로모션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앞으로 신세계그룹과 GIC가 고객, 파트너(임직원) 및 지역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스타벅스의 가치를 공유, 더욱 향상된 스타벅스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SG랜더스부터 이베이코리아까지…M&A전 '이기는 한해'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스타벅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 등장해 한국 1호 매장 운영 21주년을 축하하는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스벅TV 캡처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스타벅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 등장해 한국 1호 매장 운영 21주년을 축하하는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스벅TV 캡처

재계 안팎에선 이번 신세계그룹의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인수에 대해 어느정도 예견된 사안이란 평가를 내린다. 신세계그룹이 올해 공격적으로 M&A에 나선데다 정 부회장은 그동안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 대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깜짝 등장해 약 20분간 인터뷰를 진행하며 '1호팬'임을 자처한 바 있다. 당시 정 부회장은 닉네임 'YJ'로 직접 커피를 주문하고 가장 좋아하는 음료 3가지를 공개한 바 있다.

신세계그룹은 올해 M&A전에 약 4조3000억원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올해 초 SK그룹으로부터 프로야구단 SSG랜더스(옛 SK 와이번스)를 인수했고, 온라인 패션 편집숍 W컨셉을 안은 데 이어 대어로 손꼽히던 오픈마켓 3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롯데그룹과 맞붙어 승리했다.

이는 그야말로 '이기는 한해'를 만들겠다는 정 부회장의 다짐대로다. 정 부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지지 않는 싸움을 하겠다'는 과거의 관성을 버리고 '반드시 이기는 한해'를 만들어달라'"며 "10년, 20년 지속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판을 바꾸는 대담한 사고로 도전해달라"고 임직원에게 주문한 바 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