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화천군, 직영몰서 8kg 박스 6000원 판매
'산지 폐기' 소식에 이틀간 112t 주문 몰려
일주일간 가락시장 출하하는 물량 맞먹어
소비자 "싸고 농가 도와 좋다…직영몰 늘리자"
전문가 "수급불균형 문제 해결하는 것이 중요"
지난 25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도송리에서 농민들이 애호박을 산지 폐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도송리에서 농민들이 애호박을 산지 폐기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강원 화천군 농가의 애호박 산지 폐기 소식이 소비자들에게 알려지면서 화천군이 운영하는 직영몰에 주문이 몰리는 일이 발생했다. 애호박을 대형마트에서 사는 것보다도 싼 편이라 소비자들 사이에서 "싼값에 사고 농민도 도우니 좋다"며 직영몰 거래를 늘려달라는 목소리도 나왔다.

2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 25일 애호박 가격 하락으로 밭을 갈아엎고 있다는 농가 사연이 알려진 직후 이틀간 군 직영 온라인 쇼핑몰 등으로 112t(1만4000박스) 분량의 애호박 주문이 접수됐다. 애초 정부와 농협이 산지 폐기를 결정한 물량인 213t의 절반 이상이다. 한 주간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 출하하는 물량과 맞먹는 수준이기도 하다.

이 중 화천군이 직영으로 운영하는 농산물 온라인 쇼핑몰 '스마트 마켓'을 통해 80t(1만박스)이 판매됐다. 우체국 쇼핑몰에서도 총 4000박스가 판매됐다. 8kg짜리 박스당 가격은 6000원이었다.
[사진=스마트마켓 캡처]

[사진=스마트마켓 캡처]

'스마트 마켓'에서 애호박 한 박스를 구매한 주부 양모씨(43·여)는 "애호박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고 해도 대형마트나 신선식품 온라인몰에선 이 정도로 싸진 않다"며 "애호박을 싸게 사는 데다 어려운 농가를 돕는다고 생각하니 흐뭇하다"고 뿌듯해했다.

27일 기준 이마트몰의 최저가 애호박은 개당(200g이상 기준) 990원이다. 이마트몰에서 판매하는 애호박을 200g이라 가정하고 8kg 분량 애호박을 산다고 하면 총 3만9600원이 든다. 애호박 하나를 300g씩으로 잡아도 8kg를 사려면 가격은 2만6400원에 달해 화천군 직영몰에서 판매하는 것보다 비싸다.

마켓컬리의 애호박 가격과 비교해도 비슷하다. 마켓컬리의 최저가 애호박 상품은 890원. 이 애호박 무게를 300g이라고 하고 8kg을 구매하려 해도 약 2만3700원을 지출해야 한다.

화천군이 애호박 가격을 다소 높여 팔아도 경쟁력 있다는 얘기다. 중학교 교사 조모씨(35·여)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지인으로부터 관련 소식을 접하고 애호박을 구매했다"며 "8kg에 6000원은 너무 저렴한 것 같다. 1만원선에 판매해도 충분히 팔릴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지자체가 운영하는 직영몰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이런 곳이 더욱 활성화돼 소비자와 농가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유통 플랫폼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자체가 운영하는 온라인몰을 통해 매출을 올리는 지역이 늘고 있다. 충북 괴산군이 운영하는 '괴산장터'는 지난해 13억5951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2019년(5억4816억원)보다 매출액이 148% 뛰었다. 작년 2월 '마켓경기'를 선보인 경기도 역시 22억원의 연매출액을 기록했다.
지난 25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도송리에서 농민들이 애호박을 산지 폐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5일 강원 화천군 간동면 도송리에서 농민들이 애호박을 산지 폐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선 22일 화천군은 애호박 가격이 폭락하며 산지 폐기를 결정했었다. 날씨가 좋아 작황이 양호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수요가 줄어 가격이 급락했다. 코로나19로 외식업계 및 학교급식 물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따르면 27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도매가 기준 애호박 가격은 10kg(특급)당 6585원으로, 전년(1만6778원) 대비 60% 넘게 가격이 떨어졌다.

전문가는 산지가 직영으로라도 농특산물을 판매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궁극적으로는 농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재고처리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동환 농식품신유통연구원장은 "대기업을 비롯해 쿠팡 등 대형 온라인 쇼핑몰이 많다 보니 지자체와 산지가 직접 운영하는 직영몰이 활성화되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직영몰이 분명 농가에 도움이 될 수는 있으나 지속가능한 시스템인지는 물음표가 달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재고 소진 성공 사례는 특수한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