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C와 손잡고 스타벅스 본사 보유 지분 50% 인수
오늘 주식매매계약 체결
≪이 기사는 07월27일(10:5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서울 시내의 한 스타벅스 매장의 모습. /김범준 기자

서울 시내의 한 스타벅스 매장의 모습. /김범준 기자

신세계가 싱가포르투자청(GIC)과 손잡고 스타벅스 본사로부터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지분 전량을 인수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거래로 스타벅스와 관련한 국내 판매 권한을 독점하게 되면서 연계한 마케팅·굿즈판매 등 본격적인 시너지 확보에 돌입할 전망이다. 또 추후 기업공개(IPO) 등을 통해 투자금 회수에도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27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날 신세계와 GIC는 스타벅스커피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50%을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한다. 스타벅스 본사(스타벅스인터내셔널)가 보유 중이던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50% 중 이마트가 약 4700억원을 투입해 지분 17.5%를, GIC가 나머지 지분 32.5%를 인수하는 거래다. 계약 이후 이마트가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67.5%를 보유하고 GIC가 32.5%를 보유하는 구조다.

계약 대상 지분 50%의 가치는 약 1조3000억원으로 평가됐다. 이마트 측은 지분 확대를 통해 기존 '투자자산'으로 분류되던 스타벅스코리아를 연결기준 자회사로 직접 보유하게 된다. 이마트 입장에선 연결기준으로 스타벅스코리아의 연간 2조원 이상의 매출이 더 잡히는 셈이다. GIC는 8000억원을 투입해 스타벅스코리아 지분 30%를 확보한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한 스타벅스코리아의 기업가치는 2조7000억원이다.

이마트 측은 지분 확대를 통해 스타벅스의 국내 판매와 관련된 독점 권한을 보유하게 됐다. 기존 신세계백화점·이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과의 연계사업은 물론 스타벅스 매장 내 자체상품(PB) 및 기획상품(굿즈) 판매 등 여러 시너지방안을 내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그룹은 지난 5월 스타벅스와 자사 야구단 쓱랜더스(SSG랜더스)와 협업한 유니폼을 선보이는 등 본격적인 '스타벅스 마케팅'에 돌입하기도 했다. 그룹 보유 호텔 브랜드에서 스타벅스 음료나 굿즈를 제공하는 이벤트 등도 펼쳐왔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신세계가 유일한 전략적투자자(SI)가 되다보니 그룹 내 다른 사업들과 연계하거나 독점 굿즈 판매 등 다양한 사업을 보다 제약없이 꾸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와 GIC 측은 향후 스타벅스코리아의 상장(IPO) 등 회수 방안에도 잠정적으로 합의했다. 신세계가 향후 스타벅스코리아와 관련된 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대신 GIC 측은 일정기간 이후 상장과 관련된 의사결정 권한을 갖는다. 주주 걸림돌 없이 사업 확장을 꾸릴 수 있는 전략적투자자(SI) 신세계와 투자 회수를 고려해야할 재무적투자자(FI) GIC의 이해관계가 서로 일치했다는 분석이다. 다만 향후 이마트 측이 GIC 보유 지분을 인수해줘야 하는 콜옵션(Call option)이나 GIC가 이마트 지분까지 매각할 수 있는 동반매도청구권(Drag-along) 등은 이번 거래에 포함되지 않았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지난 1997년 이마트와 스타벅스인터내셔널이 각각 지분 50%를 출자해 설립됐다. 국내 스타벅스는 1999년 이화여대 앞 1호점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매장 수만 1500개에 달하는 대표적인 커피 전문점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매출은 1조9284억원, 영업이익 1644억원을 거뒀다. 매출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올해 2조원 돌파가 유력하다. 신세계 입장에선 이같은 성장세를 바탕으로 배당 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2019년과 2020년 각각 순이익의 절반 가량인 600억원씩을 주주에 배당했다.
[단독] 신세계, 스타벅스코리아 최대주주 됐다…정용진 커피 나올까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 오프라인 커피전문점이 일부 타격을 입었음에도 '사이렌 오더(원격 주문)' '드라이브 스루' 등의 방식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갔다. IB 업계 관계자는 "GIC 역시 스타벅스코리아의 이같은 성장세에 주목해 투자를 결정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스타벅스코리아 인수로 올해 M&A시장에서 가장 활발한 플레이어로 뛰어올랐다. SK그룹으로부터 프로야구단을 인수(1000억원)한 데 이어 여성의류플랫폼 W컨셉(2650억원), 이베이코리아 인수(지분 80%, 3조4000억원)에도 성공했다. 올해 들어만 M&A에 약 4조3000억원을 쏟아부으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차준호 / 김종우 기자 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