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준 회장, 수익성·인재·조직문화 주문

LX그룹은 사명을 바꾸고 처음으로 사장단 회의를 열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LX홀딩스에 따르면 구본준 회장은 최근 광화문 본사에서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는 LX홀딩스 산하 LX인터내셔널, LX판토스, LX하우시스, LX세미콘, LX MMA 등 5개사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 약 30명이 참석했다.

각사 대표를 제외한 다른 임원들은 온라인으로 함께했다.

LX, 첫 계열사 사장단 회의…ESG 경영 집중 논의

법무법인 (유)율촌 이민호 ESG연구소장이 ESG 경영을 주제로 특강하고, 각 계열사 대표들은 ESG 경영을 성장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LX홀딩스는 그룹 차원에서 ESG 경영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LX인터내셔널은 해외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비롯해 탄소배출권, 폐기물·폐배터리 처리 등에서 신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최근 ESG 경영 확산을 위해 신한은행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한 LX하우시스 역시 친환경 제품 개발·생산과 에너지 세이빙 제품 출시 등에 계속 투자할 예정이다.

이외에 LX홀딩스는 사외이사로 ESG 전문가를 선임하고, 계열사 임직원들에게 ESG 실천 의지를 다지자는 메시지를 담은 친환경 기념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회의에서는 박성훈 보스턴컨설팅그룹 싱가포르 대표가 신설 지주 체제의 변화 관리에 대해 조언하기도 했다.

구본준 회장은 "LX만의 중장기 비전 수립과 일하는 방식이 반드시 확립돼야 한다"면서 "수익성 위주의 성장 기반 구축과 중장기 성장 전략 추진에 필요한 조직 역량 확보, 인재 육성, 조직문화 구축에 집중해 달라"고 주문했다.

LX홀딩스는 계열사 사장단 회의를 분기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