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온라인 플랫폼 개편
"‘콘텐츠 커머스’로 전환…디지털 서비스 강화"
스토리 텔링형 상품 소개, 라이브‧비디오 커머스 도입
롯데면세점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온라인 플랫폼을 전면 개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온라인 플랫폼을 전면 개편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 온라인 플랫폼을 전면 개편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 디지털 체험 요소 강화와 고객 편의성 향상에 나섰다.

롯데면세점은 '콘텐츠 커머스'로 전환하는 데 역점을 두고 이번 개편을 진행했다. 콘텐츠 소비를 통해 상품을 구매하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의 특징을 반영해 상품 소개 화면을 스토리 텔링형 매거진 방식으로 전환했다.

'라이브' 페이지에서는 롯데면세점이 직접 선발한 쇼호스트가 실시간 면세품 판매 방송을 진행하고, 면세상품을 동영상 형태로 소개한다.

롯데면세점은 디지털 체험 요소로 증강현실(AR)을 도입했다. 특히 이스트소프트와 손잡고 모바일 앱에서 AR 기술을 활용한 선글라스 가상 피팅 서비스를 선보였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얼굴을 인식한 후 가상으로 선글라스를 써 볼 수 있다.
또한 300여개 상품을 AR로 체험할 수 있다.
사진=롯데면세점

사진=롯데면세점

아모레퍼시픽의 화장품 브랜드 설화수와는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선보엿다.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 가상 체험 공간을 VR로 구현, 상품 구입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했다.

'개인화 상품 추천 서비스'도 내놨다. 고객 개개인의 구매 상품과 평균 소비액, 선호 결제 수단 등을 분석해 소비 패턴에 맞는 상품과 제휴 혜택을 추천한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e커머스(전자상거래) 시장이 빠르게 진화하면서 초(超)개인화 시대로 가고 있다”며 “고객 개개인의 소비 성향을 반영한 상품, 이벤트, 콘텐츠 등의 추천을 통해 보다 고도화된 면세점 쇼핑 시대를 열겠다”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