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아시아 일하기 좋은 기업
케이던스, 직원들과의 다양한 비대면 소통 채널 확대

반도체 설계 기업인 케이던스는 코로나19로 대면 만남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직원들과의 소통 채널을 늘리고 직원 뉴스레터, 커뮤니케이션 이메일 등의 발송 빈도를 높여 필요한 정보를 즉각 공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 직원 화상회의, 온라인 세미나 등 다양한 비대면 활동을 마련해 직원들의 건강한 언택트 만남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난해 2월 코로나대응리더십팀을 결성해 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재택근무 환경에서 입사한 직원을 위해 화상 세미나를 통해 서로 만나고 소통하는 장을 마련했다. 함께 지내는 시간이 늘어난 임직원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을 기획해 스낵박스를 집으로 배송해주고 쿠킹 클래스, 마음챙김 힐링 클래스 등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교육 및 직원 행사도 비대면으로 열고 있다. 전문가 초청 강의, 여직원을 위한 ‘Women@Cadence’를 화상으로 진행했다. 지난 연말에는 전 직원 대상의 비대면 파티 ‘와인 클래스’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케이던스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안전한 업무환경을 마련하고 있다. 전 직원에게 재택근무를 권장하고 업무 시스템을 유연하게 운영한다. 온라인 교류를 활성화함으로써 거리와 장소에 상관없이 소통하고 연결되는 분위기를 형성하고 어디에서나 접속 가능한 환경을 제공해 교육 및 행사 참여도를 늘리는 계기로 삼고 있다. 각 직원의 가정에 ‘일하는 공간’을 조성하는 비용을 지원하고, ‘Cadence Recharge Holiday’를 연중 수차례 지정해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도록 했다.

김지원 기자 jia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