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에 300억 투자
주유소·차량호출 사업 협업
GS칼텍스·카카오 동맹…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장

GS칼텍스와 GS에너지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주유소 거점의 미래 모빌리티 사업 확장에 나선다.

GS칼텍스는 26일 GS에너지와 함께 카카오모빌리티에 300억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했다고 발표했다. 두 회사는 각각 250억원과 50억원을 투자해 카카오모빌리티 지분 0.73%를 취득했다.

이번 투자는 GS그룹이 신사업으로 주목하고 있는 모빌리티 분야에서 국내 1위 차량 호출 사업자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GS칼텍스는 전국 2300여 개 주유소와 370여 개 LPG 충전소에 카카오모빌리티의 미래 기반 데이터를 접목할 예정이다. 주유, 세차, 정비 공간에만 그치던 주유소를 고도화해 주유사업 외 쇼핑, 식사 등 다양한 서비스가 이뤄지는 공간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GS칼텍스 인프라를 모빌리티 서비스의 오프라인 거점으로 활용하고, 직영 택시 차량 경정비와 연료 수급 분야에서도 협력을 모색할 방침이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미래 데이터,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무형의 자산과 우리가 보유한 유형의 인프라를 결합하면 상당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한 투자는 미래 혁신사업에 적극적인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사진)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GS칼텍스는 2017년 커넥티드카 기술 전문 스타트업인 오윈에 투자해 정유사 최초로 비대면 주유·결제 서비스를 도입했다. 2018년에는 국내 카셰어링 서비스업체인 ‘그린카’에 투자해 전국 주유소에 공유 차량을 배치하기도 했다.

GS칼텍스는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기업과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대규모 자금을 동원하는 투자보다 신산업 분야 곳곳에 조금씩 씨를 뿌리는 방식의 투자로 성과를 내는 데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GS칼텍스는 주유소 기반의 배송 및 카셰어링 사업에도 적극적이다. 지난해 11월 전기·수소차 충전과 같은 모빌리티 인프라와 물류 거점, 드론 배송, 편의점 등의 라이프 서비스를 결합한 미래형 주유소 ‘에너지플러스 허브’를 선보이기도 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