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vs LG' 기술 싸움에 복잡해지는 TV 이름
 LG전자가 출시한 'LG QNED MiniLED'. 미니 LED를 광원으로 활용한 LCD TV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출시한 'LG QNED MiniLED'. 미니 LED를 광원으로 활용한 LCD TV다. LG전자 제공

미니LED QNED QLED…

최근 쏟아져 나온 TV 명칭들이다. 기업 입장에선 TV 패널 제조에 쓰이는 기술의 차이를 소비자들에게 강조하기 위해 이같은 이름을 짓는 것으로 분석된다. 프리미엄TV임을 강조하기 위해서라는 해석도 있다.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선 복잡한 용어 때문에 정확한 의사결정을 하기 힘들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한동안 LCD TV와 OLED TV 정도만 구분하면 됐지만 요즘은 영업 현장에서 판매사원이 설명하는 기술 용어가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TV 가격도 예전보다 많이 올라 기술용어를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덥썩 물건을 구매하기도 쉽지 않다.
뒤에서 빛을 쏴줘야 하면 LCD, 스스로 빛을 내면 OLED
최근 나오는 TV 명칭들은 정확히 말하면 TV패널을 만드는 기술에서 일부 가져온 것들이 대부분이다. TV 패널 기술을 이해하기 위해선 LCD와 OLED를 먼저 구분할 수 있어야 한다. LCD는 'Liquid Crystal Display'의 약자로 보통 '액정표시장치'로 해석된다. OLED는 '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의 약자다. '유기발광다이오드'로 불린다.

LCD 패널은 크게 백라이트, 편광판, 액정 등으로 구성된다. 광원 역할을 하는 백라이트에서 빛을 쏘고, 이 빛이 두 개의 편광판 사이에 들어가있는 액정을 투과하면서 영상을 표시하는 방식이다. 여기서 백라이트는 과거 형광램프였지만 현재는 LED가 주로 쓰이고 있다.

OLED 패널은 전류가 흐를 수 있는 유기화합물을 패널에 증착시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유기물을 증기로 만들어 붙인다는 뜻이다. 유기물은 스스로 빛을 내는데, 이 빛들이 컬러필터를 통과해 화면을 구현한다. OLED는 백라이트 없이 소자가 자체 발광하다 보니 검정색 표현이 더 정확하게 된다. 빛을 내는 소자를 아예 꺼버리면 되기 때문이다. TV 패널 영상의 선명함은 흰색과 검정색이 얼마나 정확하게 표시되느냐에 따라 갈리는데 OLED패널은 이같은 소자 특성 덕에 LCD 패널보다 더 선명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백라이트를 설치할 필요가 없어 LCD패널보다 더 얇은 디자인으로 설계가 가능하다.

다만 LCD TV와 OLED TV는 가격차이가 꽤 난다. 같은 크기의 OLED TV가 LCD TV보다 많게는 두세배 정도 가격이 더 높다. LCD TV는 이미 TV업체들이 10년 이상 오랜 기간 투자를 통해 공정혁신으로 단가를 많이 낮췄기 때문이다. 중국 기업들이 뛰어들면서 저가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영향도 크다.
미니LED TV는 작은 OLED TV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미니LED TV는 명칭만 들었을 땐 작은 크기의 OLED TV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미니 LED TV는 LCD TV의 한 종류다. LCD패널 뒤에서 빛을 쏘는 광원 역할을 과거 형광램프가 했다. 최근들어 광원에 미니 LED가 쓰이면서 '미니LED TV' 라는 용어가 만들어졌다.

미니 LED TV는 기존 LCD TV보다 색 표현력이 더 좋다. LCD TV의 단점으로 지적되면 '빛샘 현상'을 최소화했기 때문이다. LCD는 액정을 움직여 백라이트에서 발생한 빛의 양을 조절한다. 검은색을 표현하려면 빛을 완벽하게 차단해 암흑 같은 검정색을 구현해야하지만 액정 사이로 희미하게 빛이 새어나왔다.

미니 LED TV는 LCD 모듈 가장 뒤에서 흰 빛을 내는 백라이트 속 광원으로 촘촘히 박힌 미니LED를 활용했다. 빛이 새어나올 틈을 최소화시킨 것이다.
LG 'QNED' vs 삼성 'QNED'
LG전자는 최근 'LG QNED MiniLED' TV를 내놨다. 공교롭게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패널의 이름도 'QNED'다. LG전자의 LG QNED MiniLED는 LCD패널을 사용했다. 다만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백라이트로 미니 LED를 적용했다. 백라이트와 패널 사이에 퀀텀닷과 나노셀 물질이 들어간 필름을 넣어서 'QNED'라는 명칭을 붙였다. LG전자 관계자는 "이 필름 덕분에 더 정확하면서 풍부한 색을 표현해준다"고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 중인 'QNED'는 ‘퀀텀 나노 발광다이오드(Quantum nano-emitting diode)’의 줄인 말이다. 정확히 말하면 제품명이 아닌 기술의 종류다. 자체발광하는 소자를 활용한다는 점에선 OLED와 닮았다. 다만 OLED는 유기화합물이 자체발광하지만 'QNED'는 발광소재로 유기물 대신 나노미터(㎚) 크기의 무기물인 양자점(퀀텀닷)을 쓴다. 긴 수명과 적은 잔상(번인·Burn in), 적은 전력소모 등이 강점이다.
QNED는 QLED 때문에 탄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미니 LED TV인 '네오(Neo) QLED'를 출시했다. 기존 LED 소자의 40분의 1 크기인 '퀀텀 미니 LED'가 광원으로 적용됐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미니 LED TV인 '네오(Neo) QLED'를 출시했다. 기존 LED 소자의 40분의 1 크기인 '퀀텀 미니 LED'가 광원으로 적용됐다. 삼성전자 제공.

LG전자가 굳이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 중인 'QNED' 기술 이름과 겹치는 제품명을 만든 것은 구원(仇怨)이 있기 때문이라는게 업계 정설이다. 2019년 LG전자는 삼성전자를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당시 LG전자는 "삼성전자 QLED TV는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LCD TV인데도 QLED라는 자발광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허위·과장광고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LG전자 내부에선 당시 자발광 기술을 적용한 TV는 LG전자에서만 생산하는데 삼성전자가 'QLED'라는 명칭을 사용하면서 자발광 기술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며 불편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도 곧이어 맞대응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LG전자가 올레드TV 광고에서 QLED TV를 객관적 근거 없이 비방한다'며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공정위에 LG전자를 신고했다. 하지만 양사간 논쟁이 대표 기업간 비방전으로 비치는 점 등을 감안해 2020년 5월에 두 회사 모두 신고를 취하했다. LG전자는 공식적으로 부인하지만 업계에선 LG전자가 'QNED' 명칭을 사용할 때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 중인 제품을 적잖이 의식했을 것으로 본다.

박신영 기자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